첼시의 관심받던 타이손, 결국 샤흐타르로 이적 그외

첼시의 관심을 받던 타이손이 그 관심을 뿌리치고 샤흐타르로 이적했다. 메탈리스트는 1300만파운드의 이적료를 받고 타이손의 이적에 합의했고 개인협상까지 마무리하여 이적을 확정지을수 있었다. 타이손은 전 팀이었던 인테르나시오날에서 동료였던 오스카를 따라 챔피언스리그 챔피언인 첼시에 가고 싶다는 의견을 표현한적 있으나 샤흐타르가 이적에 선두를 가져갔고 결국 샤흐타르는 첼시보다 먼저 타이손을 낚아챌수있었다. 첼시로서는 유망한 브라질 미드필더를 놓치게 되었다. 샤흐타르는 현재 우크라이나 리그1위를 달리고 있고 챔피언스리그에서도 16강에 진출해 도르트문트를 상대하게 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마우스오른쪽금지

해외축구뉴스

디지털시계